::::::일자리114닷컴:::::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밤헌터 https://ad2.588b…
   온라인 GHB판매 ◇ 과라…
   불황에 산업생산 위축……
   호텔모텔 당번보조
   회사(생산/기술/기능)
   건설노무/인테리어
   농업/축산/어업
   청소/미화
   운전직/주차
   주유소/세차
   경비원/보안
   식당(홀/주방/조리)
   매장(판매/카운터)
   가사도우미/간병인
   베이비시티
   안내/행사 도우미
   배달/배송
   사무/관리/영업
   통역/번역
   강사/과외
   유흥업
   기타 서비스
 등록자 :   조현서  날짜 :   20-01-14 19:29      
  제목      채용마감
모집요강
 회 사 명    모집직종  유흥업
 고용형태  월급제  근무지역  경상북도 >
 모집인원    급여조건   (단위:만원)
자격조건
경력  2년~3년 성별  남자
국적   나이  22세미만
비자        
근무환경
휴무  주5일근무 근무시간  
4대보험  4대보험+임금채권부담금
상세요강

"탱고가 흐르는 황혼"


극본: 이유선
연출: 이상여



* 등장 인물 *

장여사(58세) : 재래시장의 생선장수...억척스러운 성격.
                   딸 영은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고 사위와 함께 살게 된다.
                   그러나 내 욕심만 채울 수는 없기에 이젠 그를 떠나 보내려 한다.
                   그래서  사위 장가보내기 작전에 돌입하는데...  (이선영)


철규(32세) : 대학 시간 강사...자신이 운전하던 차 사고로 아내 영은이 죽자...
                  그 괴로움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아내가 떠난 후에도 장모를 부모처럼 모시고 사는데
                  그 장모가 장가를 보내려 안달이니 마음이 아프다. (양석정)


난희(30세) : 대학 시간강사...영은의 오랜 친구이며 철규의 후배. 철규를 사랑한다.

                                                                                   (김지혜)


윤미(28세) : 중풍기가 있는 아버지 때문에
                  재래시장에서 아버지를 대신해 과일 장사를 한다. (전숙경)


오영감(60대) : 윤미의 아버지. 장여사를 좋아한다.(김진동)


안성댁(40대후반) : 유지영


영호(철규의 친구) :홍진욱


오여사(50대 초반의 중매쟁이) : 임주현


시장 손님여자1 : 송정희


시장 손님여자2 : 최하나


결혼 상담소 직원1 : 유지원  



음악           시그널

효과           재래시장 소음들...

음악           탱고 연주곡 ‘La Cumparsita' (라쿰파르시타) 흐르고...


장여사         (씩씩하게 호객 하는) 자, 물 좋은 생태 있어요 !!
                   아줌마 오늘 저녁은 얼큰한 생태 찌게 어때 ??
                   저기 새댁 이 꽁치 좀 들여가 !!
                   새댁처럼 아주  ?시하잖아 ??


효과           웃음소리들...


여자1          아무튼 우리아줌마는 못 말려... 생선 지 까짓 게 ?시해봤자지 뭐 !!


장여사         아, 보기 좋은 놈이 먹기도 좋다고, 봐 ?? 때깔도 아주 죽이잖아 ??
                  사람만 몸 짱이 있는 게 아니야!


여자2          근데 이 생태, 중국산은 아니죠 ?


장여사         아이고 농산물은 몰라도,
                    해산물은 중국하고 한국 바다를 헤엄쳐 다니다가
                    한국에서 잡히면 한국 산이 되는 거고, 중국에서 잡히면
                    중국산이 되는 거 아냐 ??


여자1          어머 듣고 보니 또 그러네 정말...


장여사         자 복희 엄마랑 새댁 네랑 생태로 두 마리씩 담는다 그럼 ?


여자1          우리 탱고아줌마 수단은 암튼 알아줘야 돼 !!


여자2          아주 강매를 해요...


효과            나무 도마에 생태 자르는 칼 소리 경쾌하게 몇 번나고 ...


장여사         (봉지에 넣어주며) 무 큼직하게 썰어 넣고 끓여봐...자, 칠 천원 씩 내시고...
                   자... 싱싱한 누드오징어 들여가요...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입에서 살살 녹아요 녹아!!!
                   자 오징어가 탱고를 춘다...


                   (탱고 음정으로) 빰빰빰빰~~~~빠빠빠빰빰~~~


효과           (OL) 휴대폰 벨소리...(탱고 곡으로 방실이의 ‘서울탱고’ 정도...)


안성댁         형님 전화 왔네요 !!!


효과           탱고 연주곡은 OFF 되고...


장여사         어 그래...(포즈) 아이고 우리 애인이네 !!! 여보세요 !!! 어 그래..
                  오늘이었나 ?? 아이고 내 정신 좀 보게...
                  알았어 그래 금새 파장하고 들어가지 뭐...그래...(전화 끊는...)


안성댁         사위 님이 일찍 들어오시래요 ?


장여사         어...오늘이 우리 영은이 기일인데 깜빡했네...
                   아이고 사는 게 뭔지 내가 그래도 명색이 에민데...
                   요즘 애들 말로 무늬만 에미가 되가네 그려 !!


안성댁         그래서 사위가 젯상은 다 차려 놨대요 ?


장여사         (갑자기 마음이 급해지는) 이봐 안성댁.. 나 먼저 들어갈테니까
                    우리 가게 좀 보다가 정리 해 주라 응 ??


안성댁         그러세요.. 얼른 들어가 보세요.. 영은이가 얼마나 섭섭할까...


장여사         부탁해 그럼...(점점 OFF 되는 분위기로)
                   생선들에 간간이 얼음 좀 채워주고...


안성댁         알았어요 글쎄...
                   (혼잣말로) 아이구 딸이라면 그렇게도 끔찍하더니만...
                   그리고 보니 영은이가 사고로 간지도...벌써 삼 년이네...


음악           브릿지


효과           술 따르는 소리... 마시는 소리..


장여사         미안하네 김서방...(영정사진을 보고 말하듯) 미안하다 영은아....


철규           어머니, 영은이도 어머니 바쁜 거야 다 알죠...
                   그리고 영은인 제가 차리는 음식을 더 좋아하잖아요...


장여사         (술 따르며) 자네도 한잔 해...


철규           예... (받아 마시고 잔 내려놓으면...)


장여사        근데..자네 얼굴이 왜 그렇게 까칠해...
                  밤늦도록 매일 공부를 하더니만..
                  아이구 교수가 되면 다 끝나는 줄 알았는데
                  그 공부는 도대체 판소리 열두 마당도 아니고 왜 그리 길어?


철규           이제 시작이죠...
                   열심히 해서 전임되고 정교수까지 되려면 정말 열심히 해야 되요.


장여사         (한숨) 그러니 공부를 내가 대신 해줄 수도 없는 일이고...


철규           참, 어머니, 골다공증 약은 잘 드시고 있는 거죠 ?


장여사         어...그럼...


철규           이번 주 시장이 노는 일요일인데 저랑 산에 안 가실래요
                   단풍이 참 좋든데 ?


장여사         (쓸쓸하게) 단풍....내 마음이 단풍이고 내 나이가 낙엽인데...
                    그걸 뭘 멀리 산에 까지 가서 보나...


철규           (연민으로) 죄송해요...제가 편히 모셔야하는데...


장여사         (얼른 마음 추스르고 밝게) 아이고 사위님 !! 제가 더 죄송합니다 !!
                    물려줄 땅도 한 평 없고 건물은 커녕 벽돌 한 장도 없으니 어쩝니까요??


철규           (웃음...) 그럼 하늘을 저한테 물려주시면 되잖아요 ??


장여사         그래 인심 썼다 까짓 거 !! 서울 하늘 자네 다 가져 !!


효과           두 사람의 밝은 웃음소리...


효과           멀리서 개 짖는 소리..


음악           서영은의 리메이크 노래 ‘너에게로 또 다시’ 흐르고...


효과           그 위로 컴퓨터 자판 두드리는 소리...


철규           (N) 영은아...니가 있는 그 곳도 지금 가을이니 ?
                        혹시 그곳은 너무나 춥고 긴 겨울은 아닐까...
                        너 추위 많이 탔었잖아...
                        사랑은 추울 땐 서로 손을 잡아주는 거라던 니 말이 생각나네...
                        어머니도 나도 오늘밤은 니가 더 많이 그립다...
                        세월이 흐르면 그 세월만큼 너에게로 가는 시간은 조금씩 짧아지겠지?
                        영은아...정말.. 정말 보고싶다...


효과           커피 따르는 소리...


난희           선배도 커피 할래요 ?


철규           아니 난 됐어... 오늘만 벌써 네 잔이나 마셨는걸...
                   우리 어머니가 아시면 걱정하셔...
                   하루에 두 잔 이상은 마시지 말라고 하셨거든...


난희           (커피를 한 모금 마시고) 선배 그거 알아 ?
                    언제부턴가 선배는
                    늘 말끝마다 우리 어머니, 우리 어머니하고 있다는 거...


철규           (버벅) 그..그랬어 ?


난희           우리 어머니가 짜게 먹지 말래... 우리 어머니가 담배끊으래...


철규           (무안하지만 맞는 말이다 싶은) 그래 그랬구나 내가...


난희           두 사람을 지켜보면서...난 참 기분이 묘해...
                  두 사람이 점점 서로에게 중독 되어 가고 있는 거 같거든...


철규           중독 ??


난희           두 사람 엄연히 이젠 남남이야...
                  삼 년 전 영은이가 죽은 뒤로 두 사람의 관계도 끝난거라구...


철규           너 지금 도대체 무슨 말이 하고 싶은 건데 ??


난희           딸이라는 매개체가 없는 지금,
                   장모와 사위라는 이름으로 두 사람이
                   아직도 한집에서 사는 것도 우습지만...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뭐라고 말하는 줄 알아??


철규           뭐라고 하는데 ??


난희           선배가 장모 재산 바라보고 붙어 있는 거래...


철규           재산 ???


난희           물론 나야 영은이 친구였고
                   그 누구보다 오랫동안 두 사람을 지켜봤기 때문에
                   영은이 엄마가 선배에게 어떻게 했으며 어떤 의미인지 잘 알아
                   하지만 세상은 그리고 사람들은 남에 인생엔 참 냉정하거든...


철규           세상사람들이 뭐라고 하든 난 상관 안 해...그리고 이건 내 문제야.


난희           선배 문제가 내겐 우리 문제이기도 해 !!


철규           난희야...


난희           나...삼년을 기다렸어...
                  아니 더 정확히 말하면 대학 일학년 때부터였고
                  사실은 영은이보다 내가 먼저 선배를 사랑했었다구!!!


철규           난희 너...


난희           (아프게) 이제 나도 내 사랑을 되찾고 싶어...
                    바라보는 사랑은 이젠 지겹다구...
                    그러니까 제발 그 집에서 나와...


철규           ......


음악           브릿지


효과           시장 소음들...


음악           탱고 노래 흐른다....


장여사         (노래를 따라 부르는...) 봄비를 맞으면서~~충무로 걸어갈 때~~~


안성댁         아이구 성님, 그 노래 소리 좀 줄이셔 !!
                    원,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콧구멍으로 들어가는지
                    통 알 수가 없네...


장여사         원래 탱고는 크게 하고 들어야 제 맛이야...뭘 알아야지 ??


                   (계속 노래 따라 부르는...)


안성댁         (혼잣말로) 아이구 남들이 흉보는 줄도 모르고 정말...


장여사         흉 ?? 아니 어떤 인간이 흉을 봐 ?? 내가 좋아하는 음악 듣고 사는데...


안성댁         아이고 말을 맙시다...셔터 내릴게 내가...


장여사         (음악을 끄고) 아니 이 여편네가 왜 말을 끊어 먹고 그래 ?? 왜 뭔데 ??


안성댁         성님이 혼자 된 사위 끼고 알콩달콩 사는 거보고 말들이 많아요.


장여사         (기가 막힌) 뭐라구 ??


안성댁         과부가 남정네 그리워서 사위를 끼고 산다나 뭐라나...
                    탱고 배워서 사위랑 카바레 다닌다는 소문도 있고...


장여사         (버럭) 어떤 놈의 인간이 그따위 소리를 했어 엉 ???


안성댁         아유 몰라요 나두... 소라가 했는지 멍게 해삼이 했는지...


장여사         (열 받아) 안성댁 ???


안성댁         그러니까 그런 저런 소리를 듣느니 이제 사위를 내보내요...
                    독립시키라구요...


장여사         무슨 식민지냐, 독립을 시키게 ??


안성댁         막말루 사위도 과부 장모랑 사는 게 마냥 좋기만 하겠수??
                   장모도 내 색시가 있을 때 장모지...
                   성님도 참 안 그런 거 같으면서 은근히 둔해...


장여사         (기가 한풀 꺽여 혼잣말로...) 못된 인간들 지들이 뭘 알어...
                    우리 사위 아직 온전치 못한데....
                    우리 사위, 아직 집도 없는데...
                    교수님이 되려면 아직도 멀었다는데....


여자           아줌마 아구찜 거리 좀 주세요!!


장여사         ......


여자           아줌마 ???


안성댁         예 !! 아구 몇 마리나 ?? 제가 해드릴게요 제가...
                 아이구 내가 남에 제사음식 잘 얻어먹고 뭔 헛소리를 한 거여 시방...


효과           장여사 벌떡 일어나 걸어가는 소리...


안성댁         아이구 성님 어디가요 ?? 성님 ???


음악           브릿지


효과           시장 소음들 (OFF 분위기로...시장 안의 가게 안이므로...)


효과           과일 접시 내려놓는 소리...


윤미           연시가 아주 달아요 드셔보세요 아주머니...


장여사         그래... 고맙다...아버지는 좀 어떠셔 ?


윤미            내일 집으로 모셔 올 거에요. 중풍 기는 그래도 많이 좋아지셨어요.:


장여사        평생을 시장판에서 과일 장사로 한데 있었으니
                  뼛속 깊이 바람이 들만도하지...


윤미           아주머니 건강은 어떠세요 ?


장여사         나야 뭐...그렇지...저기 윤미야 너 결혼은 안 해?
                    니 나이도 이제 스물 여덟인데 ?


윤미           아버지가 편찮으신데 결혼은요...


장여사         그럼...사귀는 애인도 없구 ?


윤미           왜요 ?? 아주머니가 중매라도 서주시려구요 ?


장여사         그럼... 너라면 내가 보증하지...
                   오빠들도 다 나몰라라하는 중풍 든 아버질
                   지극 정성으로 모시는 효녀에,
                   아버지가 하시던 과일가게까지 맡아서하니
                   생활력 또한 강하지...


윤미           (OL) 참...철규 오빤 결혼 안 한대요 ?? 사귀는 여잔 없대요 ??


장여사         글쎄...


윤미           효심이야말로 그 오빠가 정말 대단하죠...
                 하긴 아주머니가 그 오빠한테 한걸 생각하면 그 정도는 해야하지만...


장여사        아이구 내가 뭘 했다구...


윤미           교통사고로 영은 언니 잘못되고
                   그 오빠도 육개월이나 식물인간이었는데
                   아주머니 정성이 그 오빨 살렸잖아요...
                   그 때 병원에선 다들 가망 없다고 했었는데...


장여사        그래도 아직은 안심 못해... 오 년은 지나봐야 안심이지....


윤미           이제 삼 년째죠 ?


장여사        그래...참 결혼 상담손가 뭔가 하는데
                   중매를 부탁하려면 돈이 많이 드나??


윤미           결혼 상담소요 ??


음악           짧은 브릿지


효과           사무실 소음들...


상담직원(여)  10회 만남 주선에 회비는 칠십 만원입니다.


장여사         아니 그렇게나 비싸요...


직원           비싼 거 절대 아닌데...


장여사         (마음의 소리) 아이구 도둑놈심보...짝짓기 시켜주고 아주 봉을 빼네.


직원           아드님이세요 따님이세요 ?


장여사         (버벅) ...어 아들... 아들이에요 !! 직업은 대학교수고 나이는 서른 둘.


직원           서른 둘이면 시간강사 겠네요 ? 그럼 벌이가 시원찮을 텐데...


장여사         벌이야 뭐...정식 교수 될 때 까정은 내가 좀 보태주면 되지...


직원           같이 사시게요 ??


장여사         아니 아니에요...독립, 아니 분가시켜야지 당연히 !!


직원           초혼이시죠 ?


장여사         그게 저기...사실은 삼 년 전에 사별했는데... 다행히도 애는 없구...


직원           그럼, 모든 조건이 C급이네요...


장여사         씨급 ?? 아니 우리 사위가 어디가 어때서 ??
                   인물 좋지 성격 좋지 게다가 교수님이 될 거라니까 그러네 !!


직원           사위요 ?? 아드님이시라더니...


장여사         (벌떡 일어나며) 아이고 됐시다 !!
                    한갓 미물들도 짝짓기는 스스로 알아서 한다는데
                    만물의 영장인 인간이 뭐 할 일 없다고 비싼 돈주고 이 짓을 한 대??


직원           (기가 막힌) 저기 아주머니...


장여사         내 사위는 내가 장가보내리다 기필코 !!!
                 (나가면서) 에이 동네 똥개들도 다 제짝이 있고 짚신도 짝이 있는데
                  하물며 잘난 내 사위야 맘껏 골라서 가지 암 !!!


직원           아니 저 아주머니가 왜 저런대 정말...


직원1          요즘은 장모 콤플렉스 시대 라더니 그 말이 딱 맞네 ??


직원           장모 콤플렉스 ??


직원1          점점 드세지는 장모 서슬에 기죽는 사위가 많아진다 잖아 !!


직원           어머 그거 말된다 정말 !!


효과           두 사람 웃음소리...


음악           브릿지


효과           자동차 시동 켜는 소리... 달리는 소리...


철규           이제 새벽에는 제법 쌀쌀하네요...
                   조금 있어야 따뜻해질텐데...좀 추우시죠 어머니 ??


장여사         아냐 춥기는... 자네야말로 옷 좀 두둑히 입지...


철규           괜찮아요...전...


장여사         저기 나 말야 김서방, 이 나이에도 운전면허를 딸 수 있을까 ?


철규           운전면허는 왜요 갑자기 ??


장여사        아니 언제까지 자네가 운전해서 새벽시장 다니나...
                   나도 이젠 슬슬 준비를 해야지...


철규           어머니...


장여사         참 만나는 여잔 없어 ?? 난희는 아직 같은 학교에 있구 ??


철규           ......


장여사         난희가 요즘은 통 집에도 안오구...
                    작년까진 영은이 기일에도 꼬박꼬박 오더니만...
                    많이 바쁜가...아직 시집은 안 갔지 난희 ??


철규           저기요 어머니...


장여사         (OL) 어이구 빨간 불이야 조심해 김서방 !!


효과           차 급정거하는 소리...


장여사        괜찮아 김서방 ??


철규           네...죄송합니다...놀라셨죠 ?


장여사        놀라긴 이만한 일에 뭘...살다보면 놀랄 일들이 좀 많나 어디...
                  언제 난희 좀 집에 오라구해...갑자기 보고싶네 내가...


철규           네...그럴게요 어머니...


음악           브릿지


효과           새소리 바람소리...공원 소음들...


난희           공원에 오랜만에 나오니 참 좋네...
                   선배 지난번에 내가 한소리 땜에 화났어요 ?


철규           아냐...넌 요즘 어때 ?? 참 연극은 잘 끝났니 ?


난희           연극의 이해라는 과목 참 힘들어 정말...
                   대부분의 학생들이 연극을 오해하고 있거든...


철규           요즘 세대들은 연극보다는 영화에 더 익숙하잖아 사실...


난희           그리고 보면 사람이나 뭔가에 익숙해진다는 건 참 힘든 일이야...


철규           그래...


난희           내가 지난번에 한말, 생각은 해봤어요 ?


철규           저기 난희야 난 말야...


난희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된 거라면 이제부터라도 준비해... 기다릴게.


철규           (가벼운 한숨...) 니가 나로 인해 오랜 세월 기다려주고 참아 주는 거
                   사실...난 너무 미안해... 부담스럽구...


난희           사랑은 말야 수고하는 거야...이 세상에 수고 없는 사랑은 없어...
                   그리고 누군가를 사랑하는 감정에는 공소시효 따윈 없는 거야...


철규           (아픈 마음으로) 왜 하필이면 나였니 ?


난희           생물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보통
                   상대방과 사랑에 빠질 것인지 아닌지 알아보는데는
                   십 오초 내지 이분쯤 걸린다고 하거든...
                   선배를 처음 만난 십 년 전, 난 단 삼십 초만에 이미 알아버렸는걸...


철규           ......


난희           나 조만간 영은이 엄마 찾아뵙고 말씀드릴 거야...
                    이제 그만 선배를 놓아 달라구..


철규           그러지마 제발...


난희           어머니도 철규씨도 이젠 좀 냉정해질 필요가 있어.
                   영은이를 같이 추억하며 산 시간들 삼 년이면 충분하다구....


철규           난희야 !!!


난희           바다는 메워도 사람의 욕심은 메울 수가 없다는데...
                   그 욕심...나도 이제 좀 부려 볼 거야...


철규           .......


음악           짧은 브릿지


효과           시장 소음들...


장여사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좀 제대로 된 선 자리 좀 가져 와봐 오여사.


오여사         아이구 성님 그 까탈스런 눈높이를 어떻게 맞춰요...
                    지난번 화장품가게 여자는 복 없게 생겼다고 퇴짜고,
                    떡집 딸은 나이가 너무 많다하고...


장여사         그러니까 안성맞춤을 가져오란 말이지!!


오여사         안성맞춤이 어딨어 ?? 정자가 좋으면 물이 별로고,
                   물이 좋으면 정자가 시원찮고 다 그런 거지...


장여사         잘 찾아보면 물 좋고 정자 좋은 곳이 있겠지,
                     오여사 솜씨 이 바닥에선 꽤 알아준다며 ??


오여사         (사진첩을 들척이다가 한 장 뽑아주며) 이 여잔 어때요 그럼 ??


장여사         어디 보자...


오여사         나이는 서른 둘이고 유치원 선생이라는데...한가지 걸리는 건..이혼녀야.


장여사         이혼녀 ?? 서른 둘 나이에 어느새 이혼 ??


오여사         아이구 혼수 문제로 시끄럽더니만 결혼하자마자 깨졌지 뭐 !!


장여사         신랑자리가 그렇게 대단했나 ?


오여사         수의사였지...


장여사         수의사면 동물병원 ??


오여사         예...요즘 혼수문제로 혼수상태에 빠지는 사람들 꽤 여럿 있지...
                      이 댁은 혼수로 문제삼진 않을 거 아냐...
                      이 집 사위도 내세울 건 별반 없으니까...


장여사         왜 내세울게 없어 ?? 우리 사위 박사 과정이야,
                     이제 머지않아 정교수도 될 거고...


오여사         아이고 시간강사는 보따리 장수라는 말이 있수, 게다가 박사 ??
                   박사가 별거유 ??
                   박사란 아무것도 아닌 일에 대해 시시콜콜 아는 척 하는 게 박사랍디다...


장여사         이 여편네가 정말...


오여사         나이 들면서 느는 건 흰머리랑 자식자랑이라지만
                    솔직히 이 집 사위는 장모한테나 금쪽이지,
                    내 놓으면 프라스틱 정도지 뭐 !!


장여사         아니 뭐야 ?? 야 너 어디서 막말이야 ?? 뭐어 프라스틱 ???
                   중매고 뭐고 관둬 !! 그리고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마!!!


오여사         하이구 그럽시다 !!
                    시거든 떫지나 말랬다고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를 뻗든지...
                    아니 그 처지에 검은 고양이든 흰 고양이든
                    쥐만 잘 잡으면 되는 거 아냐 ??


효과           장여사, 얼음 한바가지를 퍼서 확 뿌리는 소리...오여사 비명소리...


장여사        그래 이 여우같은 여편네야 어디 다시 한번 떠들어봐라
                   아예 그 주둥이를 포를 떠줄테니까 !!!


오여사         어머, 어머 미쳤나봐 정말!!!


효과           사람들 웅성이는 소리...


안성댁         형님 왜 이러세요 참아요 제발 !!!


난희           (다가와) 어머니..


장여사         (거친 숨을 몰아쉬다가) 아니 난희 니가 이 시간에 여긴 웬일로...


난희           이 쪽에 볼일이 있어서 지나다가...영은이 기일도 못 와보고 그래서...


장여사         (추태를 보인 거 같아 민망한..) 그래... 너 시장 입구에 다방 알지 ?
                    거기 가 있어... 내가 금새 갈게...

난희           네...


음악           브릿지


음악           양수경의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흐르고...


효과           물 벌컥벌컥 마시고 내려놓는 소리...


장여사        아까 시장에서 본 일 철규한테는 암말마라...


난희           네...


장여사        그래 넌 요즘 어떠니 ??
                   아직도 연극하면서 학생들도 가르치고 그러는 거야 ??


난희           네...저기요 어머니...


장여사        (OL) 너두 얼른 결혼해야지,
                 여잔 아무리 공부 잘해봤자 이쁜 여자 못 당하고,
                 아무리 이뻐 봤자 팔자 좋은 년 못당한다더라...
                 우리 영은이 봐라..
                 공부도 잘하고 얼굴도 이쁘더니만...


난희           (OL) 어머니 저 철규씨 좋아해요...


장여사         ......


난희           저 철규씨랑 결혼하고 싶어요... 허락해주세요...


장여사         그...그럼 철규랑은 이미 말이 다 끝난 게야 ?


난희           아뇨, 철규 선밴 어머니 때문에 결혼은 생각하지도 않아요.
                   영은이하고 어머니한테 큰 빚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에요.
                   그러니까 어머님이 제발...그 무거운 부채를 다 탕감해주세요.


장여사        (깊은 한숨...)


난희           어머님이 재혼을 하시든가 아니면 철규 선배를 이제 그만 놓아주세요.


장여사        넌 내가 철규를 붙들고 있다고 생각하니 ?


난희           죄송해요... 제 말이 지나쳤다면 용서하세요...
                   하지만 이 문젤 해결할 열쇠는 어머님이 쥐고 있으세요...


장여사         (씁쓸한) 그래... 알았다... 니 맘을 알았으니 내가 어떡하든 연구해볼게...


난희           고맙습니다...어머니...


장여사         (깊은 한숨....)


음악           브릿지


효과           동네 개 짖는 소리... 술 따르는 소리... 마시는 소리...


장여사         햐!! 오늘따라 그 술맛한번 달다...


안성댁         오늘 낮에 속 많이 상하셨죠 성님 ??


장여사         내 속이야 삼 년 전에 우리 영은일 가슴속에 묻으면서
                   이미 다 삭아서 젓갈이 되어버린걸 뭐...


안성댁         (술을 따라주며) 사위 님은 오늘 늦네요 ?


장여사         어 부산에 갔어 무슨 세미나가 있대...(술을 마시는)


안성댁         예에...근데 정말 사위를 장가보낼 거에요 ??


장여사         아니면 내가 시집이나 가버릴까 ??


안성댁         예에 ???


장여사         (약간 취한 분위기로...) 하하하~~~
                    낼모레면 예순인데 너무 양심도 없지 내가 ??


안성댁         아니 왜요 ? 거품도 구르는 재주만 있으면 비누덩어리가 된다는데...


장여사         몇 년 전에 과일가게 오영감이 결혼하자고 할 때 두 눈 딱 감고 해버릴걸...


안성댁         윤미 아버지가 성님한테 맘이 참 많았죠...
                   근데 이제 중풍기에 치매기까지 있으니 어째요 ?


장여사         치매기 ?


안성댁         중풍기는 많이 호전되어서 퇴원은 했지만 치매기가 약간 있대요.


장여사         아이구 윤미는 이제 어쩐다냐... 가엾은 것...


안성댁         성님이 그때 결혼했으면 인생 말년에 완전히 피박 쓸 뻔한 거지 뭐 !!


장여사         (깊은 한숨...)


음악           짧은 브릿지


효과           식사하는 소음들...


장여사         김서방 이 갈치구이 좀 먹어봐... 제주 먹갈치라 아주 싱싱해...


철규           어머니도 드세요... 갈치가 골다공증에 아주 좋다잖아요..


장여사         그래 ?... 참 자네 생선이름 뒤에 어자랑 치자가 붙는 차이를 아나 ??


철규           글쎄요...


장여사        아이구 교수님도 모르는 게 다 있네 ??
          

접수방법
접수기간   ~ 까지    
채용담당  
연락처  
업체정보
회 사 명
근무지역  경상북도
상세지역  



직종별 선택
구인등록 2,614 건
회사명 모집내용 급여 지역 비자 성별 등록일 마감일 조회

   2019년 8월 OS 점유율
11:53
채용마감
0

   Hong Kong, 말장난 잘 하는 인간...
05:35
채용마감
0

   메이저급공원카지노⊂xh62。BHs142。xyz ☜필리핀한성…
03:41
채용마감
0

   철수네 https://mkt4.588bog.net ビ 철수네カ 철수네チ
01:00
채용마감
0

   정품 레비트라 복용법 ♣ 비아그라후유증 ◎
02-25
채용마감
0

   최신 유행 카메라
02-25
채용마감
1

   김민경의 차돌박이 한입만. 캬~
02-25
채용마감
0

   메가엠디, -13.61% VI 발동
02-25
채용마감
0

   '라임수사' 칼끝 신한금융투자 겨눴다…초대형IB 청사…
02-25
채용마감
1

   정품 물뽕정품구매리쿼드섹스 지속시간▦ http://kr1.via354.com…
02-25
채용마감
0

   [19금]여친과 로데오 ㅅㅅ하는법
02-25
채용마감
0

   비아그라구매사이트※http://mkt1.wbo78.com ┷정품 남성정력제…
02-25
채용마감
0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
02-25
채용마감
0

   현자타임스 https://ad4.588bog.net ワ 현자타임스ホ 현자타임스…
02-25
채용마감
0

   성인PC게임㎠ mb3V。AFD821.XYZ │바카라카지노전략 ㎪
02-25
채용마감
0

   빠친코게임▶ x8D8。BHs142.XYZ #게임포카 추천 !
02-25
채용마감
0

   ITALY HEALTH CORONAVIRUS COVID19
02-25
채용마감
0

   웃고 문제 막 듣고 어울리지 그를 잠시쪽에 업무에 화가 이만 무…
02-25
채용마감
0

   골든레이스경마손오공게임♪ weKE.MBW412。xyz ㎮더블바카라…
02-24
채용마감
0

   갤럭시S20 울트라 사전예약 사은품 증정 ‘블루폰’ 갤럭시S10, …
02-24
채용마감
0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    제휴 및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